종이상자의 작은일기장(1st)

지난 달 중순까지 잘 사용하고 있었던 제 마우스, Microsoft Wireless Mobile Mouse 4000이 망가졌습니다. 구체적으로는 고질적인 것으로 잘 알려진 휠 부분의 고무 끊어짐 현상으로, 정상적인 스크롤이 불가능하게 되었습니다. 무려 Microsoft 사가 지난 2012년 8월 새 로고를 도입하기 직전에 구입한 물건이라, A/S가 가능할 리 만무한 제품이기에 새 제품을 구하게 되었습니다. 7년 간 유용하게 이리저리 굴러준 그 녀석을 뒤로하고 얻은 제품, Sculpt Comfort가 오늘 리뷰할 제품입니다.

이 제품은 Bluetooth 3.0 버전으로 통신하는 블루투스 마우스입니다. 2013년 10월에 출시된 제품이라 이 제품도 상당히 오래된 편에 속합니다. 그러나 아직까지 판매되고 있고, 2019년 5월 기준으로 약 3만원 정도에 가격이 형성되어 있습니다.


개봉 UNBOXING

파란색 패키지로 받았는데 다른 리뷰를 보니 빨간색 패키지도 있는 모양입니다. 패키지의 모양은 특이하게 생긴 편인데 내부를 보면 그닥 효율적으로 패키징한 것 같지는 않아 보입니다.

듀라셀 OEM 배터리가 기본으로 동봉되어있어서 위와 같이 Duracell 스티커가 붙어 있습니다. 보증기간은 3년이며 제조국가는 중국입니다.

댠종이 잘 안 이뤄지는 MS답게 생산년월은 2018년 7월로, 제가 이 제품을 받은 때가 2019년 4월임을 고려하면 비교적 최신 제품으로 받았다고 볼 수 있습니다. 출시 이후 패키징의 표기 문구 등에 약간 변화가 있었는지 저작권 표시는 2015년으로 되어 있습니다.

측면에서 본 패키징

이제 개봉 단계입니다. 하단의 밀봉 테이프를 제거하고 열었습니다.

이렇게 사용설명서, 배터리가 포함된 골판지로 추정되는 구조물과 케이스, 마우스로 구성되어있습니다.

제가 사용중인 All-In-One 미디어 키보드와 마찬가지로 배터리는 사용설명서 아래에 위치해있습니다.

마우스의 경우 Maxtor M3의 패키징과 같이 개봉 시 주의하여 떨어뜨리는 일이 없도록 해야할 것 같았습니다.

배터리는 잘 밀봉되어있습니다.

제품 가이드, 보증 설명서, 마우스 설명서 등으로 총 4가지 안내서가 들어 있었습니다. MS 제품 공통적으로 적용되는 안내서때문에 내용을 분리한 것으로 보이는데, 낱장 종이도 있는 만큼 한 번에 묶어 구성했으면 더 좋았을 것 같습니다.

2013년에 출시된 제품이라 아직 한국 MS가 광화문으로 옮기기 전이어서 수입업체의 주소지는 옛 주소지인 포스코센터 서관으로 되어있습니다.

마우스는 Microsoft Wireless Mobile Mouse 4000과 비교했을 때 조금 낮게 나왔습니다. Windows 버튼이 있는데 Mobile Mouse 4000과는 달리 버튼이 상당히 큼지막하고 조금 더 꾹 눌러야 인식됩니다.

배터리 삽입은 Mobile Mouse 4000과는 달리 윗 뚜껑을 열어 넣는 방식입니다. 주변 청소가 조금 쉬워보이기는 하지만, 클릭을 인식하는 부분(앞 쪽 패인 부분)에 먼지가 들어가면 청소가 더 어려워질 것 같습니다.

뒷판은 대신 깔끔한 편이며 블루투스 페어링을 위한 버튼이 존재합니다. 사용해보니 이것도 꾹 눌러야만 페어링 모드로 진입하도록 설계되어있고 멀티 페어링이 불가능합니다. 제 기기 기준으로, Nexus 5X, LG 울트라 PC, ThinkPad T420s(Windows)에서는 잘 작동하였으며 ThinkPad T420s(LinuxMint 19)의 경우에는 절전모드에서 깨어날 경우 제대로 연결이 안 되는 현상, 최초 등록 시에도 한 번에 등록되지 않고 두 번 눌러야만 연결되는 현상이 있었습니다.

듀라셀 OEM 건전지로 소매 판매는 불가능하다고 나와있습니다.

페어링 시도 시 초록 불과 빨간 불이 번갈아 점등됩니다. 배터리 잔량이 없을 시에도 빨간색이 점등되는 것 같습니다.

소프트웨어 Software

Microsoft 마우스 키보드 센터의 경우, Wireless Mobile Mouse 4000에서는 그다지 쓸 일이 없어 오랫동안 설치하지 않았었는데 그동안 맑은 고딕이었던 시작 화면 글꼴이 도로 굴림체가 된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.참사

다행히 내부 UI는 그대로이며 여기서 터치 설정에 진입하면 Windows 버튼을 쓸어 올리거나 내릴 때 생기는 진동을 끌 수 있었습니다.

이전에 쓰던 마우스에 비해서 휠 버튼을 왼쪽, 오른쪽으로 눌러 스크롤할 수 있고, 밀거나 올리는 제스쳐가 추가된 점은 마음에 들었습니다.

그 외 기능은 Mobile Mouse 4000과 큰 차이가 없었습니다.

총평 SUMMARY

실제 사용해보니 다른 분들께서 토로하신 부분과 동일하게, 간혹 끊김이 발생하였습니다. 특히, 2시간 이상 오래 사용하거나, 오랫동안 사용하지 않다가 사용하면 자체적인 절전모드 등의 이유로 반응이 한 박자 느렸습니다. 그 외에도 Windows 버튼의 위치가 애매하여 쓸어 올리기/내리기가 쉽게 발생할 수 있는 점도 아쉬운 부분이었습니다.

마우스 높이가 상대적으로 낮은 편에 속해서 이에 익숙해지는 것도 쉽지 않았습니다. 멀티 페어링이 안 되기에 한 번 다른 기기에 연결하면 원래 쓰던 기기에서는 다시 페어링을 해 주어야 하는 부분도 귀찮은 편입니다.

거기에 한가지 염려되는 것은 마우스를 감싸고 있는 그립이 상당히 잘 녹거나 긁히기 쉬울 것으로 보이는 재질이라는 점이었습니다. 워낙에 땀이 많아 녹아내리면 곤란한데, 과연 이 마우스를 오랫동안 쓸 수 있을까? 하는 의문이 있었습니다.

그러나 휠 버튼을 이용한 양옆 스크롤 기능, 빠른 스크롤, 쓸어올리기 및 내리기를 통한 웹 브라우징 등의 기능은 상당히 유용한 편입니다. 특히 양옆 스크롤 기능의 경우 기존보다 훨씬 편해진 것 같습니다.

블루투스 마우스라는 점도 아주 단점이지만은 않습니다. 간혹 끊기기는 하지만 부족한 USB 포트 하나를 덜 사용하게 되어 부담을 덜었기 때문입니다.

호불호가 갈리는 요소인 마우스의 높낮이, 배터리 교체 방식 등도 존재하므로 고려하여 구입하시길 추천합니다.

Microsoft

Sculpt Comfort Mouse

장점 단점
  • 편리한 쓸어올리기/내리기
  • 더 진보된 휠버튼
  • BlueTrack Technology
  • 3년 보증
  • 끊김 현상
  • 불안한 재질
  • 애매한 Windows 버튼
  • 멀티 페어링 미지원
  • Windows에서만 다양한 설정 가능
평점: 4.2 / 5.0
본 글은 협찬을 받지 않고 작성된 글로, 순수 구입 혹은 선물로 받은 물건을 리뷰한 것입니다.
티스토리의 새 에디터로 작성되어, 모바일 앱 환경 등에서 정상적으로 표시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.